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뉴욕증시 새정부 정책 기대 지속…다우·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미국 새 정부의 경제 정책 기대가 이어져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1.56포인트(0.46%) 상승한 19,974.6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23포인트(0.36%) 높은 2,270.7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50포인트(0.49%) 오른 5,483.9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달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17번째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장중 각각 19,987.63과 5,489.47까지 상승하며 장중 사상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내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 기대와 기준금리 인상 가속화에 따른 금융주 강세 등이 지수 상승 원동력이 됐다.

   

업종별로는 금리 인상 수혜가 예상되는 금융주가 1% 이상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산업과 기술, 통신, 유틸리티 등이 강세를 보인 반면 에너지와 헬스케어 등은 내림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 구성종목 중에서도 골드만삭스와 JP모건이 각각 1.68%와 1.29% 상승했다.

   

시장은 이날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없는 가운데 전일 유럽에서 발생한 테러에 따른 지정학적 긴장 완화 여부 등을 주목했다.

   

전일 독일 베를린에서는 철물을 실은 트럭이 서부 번화가인 브라이트샤이트 광장의 크리스마스 시장에 돌진해 최소 12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또 터키에서는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 대사가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사진전에서 총격을 당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사건으로 지정학적 우려가 부각됐음에도 뉴욕증시는 내년 새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에 따른 상승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뉴욕증시는 지난달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가 당선된 이후 세금 삭감과 경기 부양 정책 전망 등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흐름을 이어왔다.

   

중고차 거래 사이트인 카맥스의 주가는 올해 3분기 순이익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해 6% 상승했다.

   

카맥스는 3분기 순이익이 1억3천660만달러(주당 72센트)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1억2천820만달러(주당 63센트) 대비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팩트셋이 조사한 애널리스트 전망치인 주당순이익(EPS) 70센트를 웃돈 것이다.

   

캐나다 소프트웨어 및 기기업체인 블랙베리의 주가는 올해 3분기 실적이 예상을 상회했음에도 2.7% 내렸다.

   

블랙베리는 3분기 특별항목을 제외한 주당순이익(EPS)이 2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애널리스트들은 1센트의 주당 순손실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가스생산업체인 프락스에어의 주가는 독일 최대 산업용가스 생산회사인 린데와의 합병 소식이 전해진 후 3.7% 떨어졌다.

   

제약회사인 앨러간의 주가는 악셀리티의 재생의학 부문 회사인 라이프셀을 29억달러에 인수한다는 소식 이후 0.6% 내렸다.

   

나이키는 장 마감 후 분기 EPS가 50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치는 43센트였다. 이날 주가는 1.85% 올랐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다우지수 20,000선 돌파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며 지수가 20,000선을 넘어서면 일부 이익실현 매물이 나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5월과 6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각각 30.3%와 49.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82% 내린 12.39를 기록했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