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내년 1월 아파트 2만4000여가구 입주…17년만에 최대



내년 1월에는 전국에서 아파트 2만4000여가구가 입주를 하며 2000년 이후 1월 입주물량으로는 17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0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내년 1월에는 전국에서 아파트 2만4751가구가 입주를 한다.

   

지역별로 수도권에서는 1만3224가구, 지방은 1만1527가구가 입주를 준비 중이다.

   

특히 수도권은 서울 입주물량이 크게 늘며 올해 1월보다 입주물량이 9102가구 늘어난다.

   

서울에서는 내년 1월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3658가구, 성북구 보문동6가 '보문파크뷰자이' 1186가구 등 5254가구가 입주를 앞뒀다.

   

경기에서는 김포시 장기동 '한강센트럴자이1차' 3천481가구, 성남시 창곡동 '위례아트리버푸르지오' 214가구 등 7970가구가 입주를 준비 중이다.

   

지방을 보면 대구에서 달성군 구지면 '과학마을청아람' 895가구 등 3235가구가 입주하고, 부산에서는 도앨구 사직동 '사직롯데캐슬더클래식' 1064가구 등 2014가구가 입주자를 맞는다.

   

이 외에 지방 도시별로는 ▲ 광주 1410가구 ▲ 울산 867가구 ▲ 제주 685가구 ▲ 경남 682가구 ▲ 전북 645가구 ▲ 충북 603가구 ▲ 충남 573가구 ▲ 경북 421가구 ▲ 대전 392가구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