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카드 · 제2금융

올 10월 전체 카드승인금액, 전년 동기 대비 12.4% 증가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정부 정책 소비 진작 효과 거둬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올해 10월 공과금을 제외한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정부의 소비활성화 정책의 영향으로 45조69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여신금융협회는 이같은 내용의 ‘2016년 10월 카드 승인실적 분석’을 발표했다.


발표자료에 따르면 올 10월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62조4900억원으로 작년 동월대비 12.4%가 증가했으며, 이중 공과금을 제외한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작년 10월보다 7.6% 증가한 54조9100억원을 기록했다.


공과금을 뺀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정부의 소비활성화 정책인 코리아세일페스타 등의 영향으로 45조6900억원(7.8%↑)으로 조사됐다. 특히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에 참여한 주요 유통업종의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작년 10월 대비 17.4%나 늘어났다.


유통업종의 개인카드 승인금액 규모는 편의점(32.0%)이 압도적이었으며. 인터넷상거래(24.3%), 면세점(14.7%), 대형할인점(10.7%), 백화점(0.01%)이 뒤를 이었다.


여신금융협회는 올해 열린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가 지난해 열렸던 코리아블랙프라이데이(2015.10.1.~10.14.) 행사 때 보다 참여기업 수와 행사품목, 할인율이 확대돼 소비진작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했다.


전체카드 평균결제금액은 오히려 하락했다. 올 10월 전체카드 평균결제금액은 4만4493원으로 전년 10월보다 2.5% 하락했고 공과금을 제외한 전체카드 평균결제금액은 3만9337원으로 6.7% 하락했다.


업종별 전체카드 승인실적 중 공과금서비스 승인금액은 7조5800억원으로 작년 10월 대비 큰 폭(66.6%↑)으로 증가했다. 이는 10월에 있었던 부가가치세 예정신고‧납부로 인해 공과금서비스 승인금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청탁금지법 시행 전에 우려되던 소비위축 현상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음식점의 경우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0.15% 줄었으나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오히려 9.67%나 증가해 전체카드 승인금액이 작년 10월 대비 7.9% 증가했다.


유흥주점의 경우 개인, 법인카드 모두 각 2.3%, 15.1% 감소해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지난해 10월 보다 5.5% 감소했다.


골프장의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7.9% 감소했으나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7.0% 증가해 전체카드 사용금액은 1.2% 늘어났다.


전체카드 승인금액 중 법인카드 승인금액 비중이 20%도 채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하면, 청탁금지법이 시행되기 이전에 염려하던 소비 위축 현상과 현실은 전혀 다른 것으로 여신금융협회는 분석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