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개업 · 이전

[개업] 민광선 前 성동세무서장 16일 세무사 개업 소연

222.jpg
(조세금융신문=김태효 기자) 민광선 前 성동세무서장<사진>이 지난 6월 30일 38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하고 세무사로서 인생 2막에 나선다.
 
민 세무사는 오는 16일 개업소연을 갖고 그동안 오랜 공직생활에서 얻은 다양한 실무경험과 세법지식을 바탕으로 납세자의 권익보호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한다.

그는 “아껴주신 모든 분들의 도움으로 38년의 공직생활을 명예롭게 마감할 수 있었다”라며 “미약한 걸음마이지만 그동안 공직에서 얻은 세법지식과 다양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연구하고 증진하여 납세자의 권익보호와 국세행정의 협조자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개업소연
△ 상호 : 민광선 세무회계사무소
△ 일시 : 2015년 7월 16일(목) 11시~21시
△ 장소 : 서울 성동구 관나루로 8길 10(성수동2가 280-15) 에이스성수타워1 1203호
△ 문의 : 02-6972-1477(사무실), 010-5295-0342(핸드폰)

◆ 주요경력
△ 관악세무서 부가1과장 △ 춘천세무서 재산세과장 △ 성동세무서 조사과장 △ 성북세무서 신고1과장 △ 중부청 조사2국 팀장 △ 서울청 세원관리국 부가세계장. 조사1·2국 팀장, 조사2국 조사관리과장 △ 성동·남원 세무서장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